Skip Navigation Links 좋아요맘 > 좋은 부모 되는 팁 > 좋은 부모 되는 팁

좋은 부모 되는 팁

  • 초등 1학년 수학이 중요한 이유

    책읽기로 시작 수학으로 방점을 찍어라

    초등학교 공부에서 책읽기가 기초 공사라면 수학은 대들보와 같다. 수학이 흔들리면 아무리 다른 과목을 잘한다 해도 어딘가 부족해 보이는 게 현실이다. 이처럼 중요한 책읽기와 수학을 처음으로 배우는 시기가 바로 초등학교 1학년이다. 책읽기는 습관을 들이기가 비교적 수월한데, 수학은 다르다. 수학 공부습관을 잘 들이고 실천하게 되기란 황소 뒷걸음질 치다가 쥐 잡는 것처럼 가능성이 크지 않다. 그러니 수학은 반드시 수학적인 안목을 가진 사람이 반드시 앞가림을 해줘야 한다. 그 사람은 다른 아닌 부모입니다
  • 1학년 수학 실력이 4학년까지 간다

    1학년 수학의 내용은 굉장히 쉬워 겉으로는 별 것 아닌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이후의 수학을 위한 아주 중요한 기초 공사나 다름없다. 초등학교 수학은 1학년~4학년과 5학년~6학년으로 양분할 수 있는데, 이렇게 나누는 이유는 4학년까지는 자연수와 자연수의 사칙연산을 주고 배우고 6학년까지는 분수와 분수의 사칙연산을 주로 배운다. 자연수는 일상생활에서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아이들이 크게 어려워하지 않지만 분수는 거의 사용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굉장히 추상적인 수이기 때문에 이 때 수포자가 대거 발생한다. 4학년까지의 과정을 잘 밟아온 아이라면 고학년때 나오는 분수를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1학년 때 기초를 잘 잡으면 4학년까지 잘 갈 수 있다. 4학년까지 잘 마친 아이는 초등 수학의 분수령이 되는 시기인 5학년도 무사히 넘어갈 수 있다.
  • 1학년 수학공부의 습관을 들이는 시

    초등학생들의 공부 습관 중 핵심 습관은 ‘책읽기 습관’과 ‘수학 공부 습관’이다. 두 가지 습관에는 몇 가지 공통점이 있다. 우선 모두 습관을 들이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몇 날 며칠 공을 들인 후, ‘이제는 습관이 되었겠지’하고 어느 순간 조금 게을리하면 금세 다시 원위치로 되돌아가버린다. 매일 책을 읽고 수학을 공부하기란 말처럼 쉽지 않다. 또 다른 공통점은 처음 습관을 들일 때 잘 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처음에 습관을 잘못 들이면 두고두고 바꾸기 어려워진다. 특히나 수학 공부는 매일 조금씩 해야 한다. 이런 기본 원칙조차 제대로 지키지 않으면서 수학을 잘하고 싶다는 건 수학을 너무 만만하게 보는 것이다. 초등 1학년은 수학 공부의 습관을 들이는 가장 최적의 시기인 만큼 부모가 느긋한 마음으로 올바른 습관을 들이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
  • 영어보다는 수학을 먼저 잡아라

    ‘대학은 수학이 결정하고 대학 이후는 영어가 결정한다’라는 말이 있다. 우리의 현실을 정확히 짚어낸 말이다. 사실 영어는 어릴 적에 조금 못하더라도 자라면서 벌충할 기회가 많이 있다. 영어 학원을 다닐 수도 있고, 해외로 연수를 갈 수도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수학은 절대 돈으로 해결할 수 있는 과목이 아니다. 유치원 때부터 초등학교 저학년 때까지는 영어 학원을 가장 많이 다니지만, 고학년이 되면 수학 학원으로 바뀐다. 아이들이 수학으로 인해 고통받지 않기 위해서도 여러가지 수학적 활동과 직관적 사고로 수학의 다양성을 경험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 문제만 풀어대는 아이가 아닌 개념이 확실한 아이로 키우기 위해 초등 1학년부터 수학과 친해지도록 해야 한다. 수학과 친해지면 사고력은 저절로 길러지며, 이러한 사고력은 수학뿐만 아니라 모든 공부를 수월하게 만들어줄 것이다.

    *출처 : 초등 1학년, 수학과 친해지면 모든 공부가 쉬워진다(예담프렌드)

의견나누기 육아팁을 본 후 감상을 적어주세요! 추첨을 통해 10분께 <우리 아이 괜찮아요>를 선물드립니다
~2019.7.21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300 byte등록

댓글 ( 39개 )